Learners - Koca

Korean

This content is provided by Korean Institute for Healthy Family. (※ The contents may vary by language.)

Image description

Lorem ipsum dolor

정식국명
대한민국(Republic of Korea), 줄여서 ‘한국(Korea)’이라고도 부른다.

위치와 면적
아시아 대륙 북동쪽 한반도에 위치하며, 남한의 면적은 100,188.1㎢로 한반도와 부속도서를 포함한 남·북한 전체 면적 221,000㎢의 45%이다. 한반도의 면적은 캄보디아(181,035㎢)보다 조금 크고, 필리핀(300,000㎢), 베트남(331,210㎢), 일본(377,915㎢)의 약 2/3 정도의 크기이다. 남북한을 아우르는 한반도는 북서쪽으로 압록강을 경계로 중국과 경계를 이루고, 북동쪽으로는 두만강을 경계로 중국 및 러시아와 마주하고 있다. 3면이 바다인 한국은 서쪽으로 황해, 동쪽으로 동해, 남쪽으로 남해에 의해 둘러싸여 있다. 한국의 남부 및 서부는 대체로 평야이며, 동부 및 북부는 산지이다. 한국에서 가장 높은 산은 백두산(2,744m)이다. 한국 북부의 개마고원은 ‘한국의 지붕’이라고 불리며, 반도의 동해안을 따라 달리는 산맥인 태백산맥은 백두대간이라고도 불린다. 한국의 유명한 섬으로는 제주도, 거제도, 진도, 울릉도 등이 있는데, 제주도와 울릉도는 화산 활동에 의해 형성되었다. 한국의 황해안과 남해안은 리아스식 해안이 발달되어 있으며, 조수 간만의 차가 크다. (출처 : 국토교통부)


국기(태극기)
한국의 국기인 ‘태극기’는 흰색 바탕에 가운데 태극 문양과 네 모서리의 건곤감리 4괘로 구성되어 있다. 태극기의 흰색 바탕은 밝음과 순수 그리고 전통적으로 평화를 사랑하는 우리의 국민성을 나타내고 있다. 가운데의 태극 문양은 음(파란색)과 양(빨간색)의 조화를 상징하는 것으로 우주 만물이 음양의 상호 작용에 의해 생성하고 발전한다는 대자연의 진리를 형상화한 것이다. 네 모서리의 4괘는 음과 양이 서로 변화하고 발전하는 모습을 나타낸 것이다. 그 가운데 건괘는 우주 만물중에서 하늘을, 곤괘는 땅을, 감괘는 물을, 이괘는 불을 상징한다. 이들 4괘는 태극을 중심으로 통일과 조화를 이루고 있다. 이와 같이, 예로부터 우리 선조들이 생활 속에서 즐겨 사용하던 태극 문양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태극기는 우주와 더불어 끝없이 창조와 번영을 희구하는 대한민국 국민의 이상을 담고 있다. (출처 : 행정안전부)

Image description

01. About app

We are innovators

Donec pede justo, fringilla vel, aliquet nec, vulputate eget, arcu. In enim justo, rhoncus ut, imperdiet a, venenatis vitae, justo.

Click for your mileage! - 캐릭터 이미지
About King Sejong Institute Foundation

Aliquam lorem ante, dapibus in, viverra quis, feugiat a, tellus. Phasellus viverra nulla ut metus varius laoreet. Quisque rutrum.

Easy

Aliquam lorem ante, dapibus in, viverra quis, feugiat a, tellus. Phasellus viverra nulla ut metus varius laoreet. Quisque rutrum.

Modern

Aliquam lorem ante, dapibus in, viverra quis, feugiat a, tellus. Phasellus viverra nulla ut metus varius laoreet. Quisque rutrum.

Simple

Aliquam lorem ante, dapibus in, viverra quis, feugiat a, tellus. Phasellus viverra nulla ut metus varius laoreet. Quisque rutrum.